유학마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유학생활 > 통신원메시지
 
[신문사설]1ドル=100円台 円安テコに経済再生を急げ 2013-05-22 오전 6:28:55
유학마당 2208
 

 

현재 쿄토대학을 목표로 하고있는

우리학생의 신문사설 과제물 해석본입니다^^

 

자세한 설명이나 스터디공부 희망시

유학마당 네이버 카페 꽉자바일본유학 으로 와주세요!

 

http://cafe.naver.com/hohoilmo

------------------------------------------------------------

1ドル=100円台 円安テコに経済再生

 

 

1달러 = 100엔의 직전에서 일진일퇴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엔 환율이 약 4년만에

100엔대에 하락했다. 유로화도 약 130엔의 엔저(엔야스) , 고수준의 유로화로

이동(추이)하고 있다.

 

초엔고를 해결하는 것은 디플레이션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순풍이다.

(초엔고의 정정은 디플레부터로의 탈각에 순풍이 된다)

 

호기를 살려 정부와 일본은행(일은)은 경제 재생을 서두르지 않으면 안된다.

 

미국의 고용지표가 개선되어 미경기의 회복기대에 달러 구매, 엔 매각이 강해진 것이

100엔 돌파의 직접적인 방아쇠가 되었다.

 

아베수상의 경제 정책 아베노믹스와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의 대담한 금융 완화가

크게 기여하여 반년전엔 80엔 전후였던 엔 환율은 크게 엔저로 바뀌었다. (흔들리다)

 

엔저에 호감하여, 동경시장의 평균주가는 약 5년만에 1 4천엔대를 회복하였다.

뉴욕 시장의 주가도 처음으로 1 5천 달러대로 상승하였다.

 

일미 주가급등으로 경제를 널리 밝히는 것은 마음이 든든하다.

 

엔저를 기회로, 자동차등 일본의 수출기업은 국제 경쟁력이 향상되어 수익이 확대되고 있다.

 

외수주도로 생산이나 설비투자가 활성화하면 고용도 개선되어 소비등, 내수에도 은혜가 파급하리라.

 이런 호순환에 의해 본격적인 경제회복을 기대하고 싶다.

 

단 엔저가 더욱 가속하는 경우에는 부작용에의 주의를 태만히 할 수 없다.

먼저 엔만의 평가절하(독보안)에 대한 외국의 비판이 고민이다.

 

4월의 주요 20개국, 지역 (G20) 재무상 중앙 은행 총재회의에서

일본 은행의 대담한 금융 완화는 디플레이션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목적인

엔저유도가 아니라는 설명에 일정의  이해가 얻어졌다.

 

영국에서 10일 시작한 선진 7개국 (G7) 재무상,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디플레이션 극복에

 향한 일본의 정책운영에 대해 정중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G7 각국이 과도한 환율변동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인식을 재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급격한 엔저는 수입원료나 제품의 가격을 상승시켜 수입품에 의지하는 기업의

수익을 압박한다. 기업 노력으로 흡수 할 수 없는 것은 가격을 올리지 않을 수 없다.

 

실제로 밀가루나 식용유등의 가격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화력발전을 위한 수입연료도

가격이 올라, 전력 각사는 전기요금을 올리고 있다. 기업도 가계도 힘들다.

 

코스트가 높은 것이 원인이 된 물가상승만으로는 기업업적도 낮아져 임금도 늘지 않는다.

오히려 성장전략의 발을 묶는 족쇄가 될 것이다. 엔저를 살려 수요를 확대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실현하는 것이 요구된다.